New to Busy?

[독서일기] 영어 잘하고 싶니?

29 comments

lucky2015
66
9 months agoBusy3 min read

작가님 소개란을 보니 작가님이 영화 타짜의 정마담과 동문이시네요^^
(여기서 작가님은 스티미언이신 @bree1042 님 이십니다.)

작가님은 이 책 출판하기 전에 "무작정 따라하기 시리즈" 영어책 4권도 출간하신 이력이 있습니다.

이 책 소개글에서 왜 영어를 잘하고 싶은지를
곰곰이 생각해보라고 합니다.

자신에게 “나는 영어를 왜 잘하고 싶은가? 영어를 잘하고 싶은 이유는 무엇인가?”를 물어야 한다.

저는 우선 저 스스로 영어를 잘하고 싶어하는가를 생각해봤습니다.
유창까지는 아니지만 잘하고 싶긴 합니다.
그럼 왜 잘하고 싶을까를 생각해보니 세가지 정도가 떠오릅니다.
첫번 째, 이직을 위한 스펙 쌓기,
두번 째, 외국인과의 원활한 업무진행 역량확보,
세번 째, 자기만족.

또한 모든 사람이 영어를 원어민 수준으로 할 필요는 없다고 합니다.
자기의 기준을 만들고 그 기준에 맞추면 된다고 합니다.

사람들은 각자가 처한 상황에 따라 거기에 맞는 기준이 있을 것이고, 그 기준만 만족시키면 영어를 잘한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동의합니다.
원어민처럼 될 수도 없고,
전부 다 그만큼 잘 할수도 없겠죠.
그렇다면 나의 기준은 어느정도일까 생각해봤습니다.
첫번 째, 상대편이 하는 말을 알아듣는 수준
두번 째, 내가 하고 싶은 말을 할수있는 수준
헉. 적고보니 욕심이 좀 과하네요..^^

또한, 영어 공부 방법도 중요하지만,
꾸준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합니다.

어떤 운동을 하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운동을 꾸준히 하느냐가 중요하다. ‘매일의 힘’은 결코 얕볼 수 있는 게 아니다. 영어도 마찬가지다. 무엇을 어떻게 공부하느냐도 중요하겠지만, 그것을 ‘꾸준히’ 공부하느냐도 무척 중요하다.

영어를 꾸준히 하기 위해서는 영어를 좋아해야한다고 합니다.
아.. 나는 영어를 좋아하지는 않는데..
억지로 좋아해야하는건가.. 이번 생에는 글렀나?
이런 생각이 스쳐지나갔습니다.
저와 같은 생각을 하는 사람들이 있을 줄 알고,
작가분은 자신이 이미 좋아하는 것과
영어를 접목 시키는 방법이 있다고 합니다.
뭐가 됐건 꾸준히 영어를 할 수 있게 만들어 주는 그 '무엇'을 찾아야 한다.

또 하나, 영어를 잘하기 위해 필요한 것은 자신감.

패션의 완성이 얼굴이라면, 영어의 완성은 자신감이다. 영어로 하는 강연이 됐건, 비즈니스 회의가 됐건, 여행지에서 식당을 가건 간에 내가 말하고자 하는 바를 착실히 준비하고 내실을 다졌다면, 자신감을 가지고 영어를 하자.

저 같은 경우는 외국인들만 있는 해외에 나가면
차리리 영어로 말하는게 덜 부끄러운데,
한국에서 제가 아는 다른 한국인이 듣고 있는 경우나
잘 모르는 사람이더라도 다른 한국인이 함께 참석하는
컨퍼런스 콜 같은 곳에서는 남부끄러워서 말을 못하겠더라구요.
자신감이 필요합니다.

영어듣기 실력 쌓는법, 영어회화 공부법, 독해 잘 할수 있는법 등
작가분의 노하우와 꿀팁을 책에서 알려주고 있습니다.

책 내용이 영여 교재처럼 이건 뭐, 저건 뭐 이렇게 딱딱하지 않고,
대화하듯 배경설명과 예시를 함께 이야기하면서 말해주니 술술 잘 읽혔습니다.

미드를 보거나 해외 영화를 볼때
한 두 문장이라도 건져야겠다는 생각으로
조금은 더 배우들 말하는 것 관심을 가지고 봐야겠단 생각이 듭니다.

책에서 배운 관용구를 이용하여
책에 대한 소감 마무리.

I want to brush up my English.


Sponsored ( Powered by dclick )
DCLICK: An Incentivized Ad platform by Proof of Click - 스팀 기반 애드센스를 소개합니다.

안녕하세요 스티미언 여러분. 오늘 여러분께 스팀 블록체인 기반 광고 플랫폼 DCLICK을 소개...

Comments

Sort by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