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to Busy?

크래쉬 : 암울하게 덧입혀진 인종의 충돌

10 comments

kiwifi
75
9 months agoBusy4 min read

00.JPG



 한줄평


 폭력이 부르는 아픈 나비효과
 암울하게 덧입혀진 인종의 충돌
 인간관계 자체가 크래쉬

★★★★☆


kJv14UJYB040NhFXqkf9vpUCbqG.jpg

지난 겨울, 그리 늦은 시간은 아니었지만 이미 해는 져서 어두운 저녁 길을 혼자 걷고 있었습니다. (참고로 여긴 뉴저지의 한 안전한 동네) 그런데 한 젊은 흑인이 앞에서 내쪽으로 걸어 오더니 제게 시간을 묻더군요. 그래서 친절하게 알려주고 가려는데 갑자기 "Fuxx"이라며 소리를 버럭 지르는 것이었습니다. 마치 군에서 '전방에 함성 5초간 발사'하는 그런 장에서부터 치고 올라오는 우렁찬 사운드였습니다. 온 동네가 쩌렁쩌렁 울리는데 어찌나 깜놀하고 무서웠던지... 아마도 약 한모금 빤 상태 같았는데 최대한 눈 안마주치고 뒤도 안돌아보고 안 놀란척 빠른 걸음으로 갈길을 갔죠. 주위에 정말 개미새끼 한마리 없었는데 행여 총이라도 갖고 있었으면... 으... 생각하기도 싫습니다.

그날 이후로 일단 해가 지면 절대 집밖으로 나가지 않지만 낮에도 맨하탄에서 흑인 무리들에게 둘러싸여 음악CD를 강매당할 뻔했던 무서운 경험까지 더하면서 흑인들에 대해 없던 편견들이 생기더군요.

nvDo8teZGqlDeHxjWkM4RBf4YMO.jpg

2004년 개봉한 영화 '크래쉬'는 다양한 인종의 갈등을 영화의 극적 장치를 통해 조명하는 영화입니다. 작년 헐리우드에 불었던 미투운동으로 성폭행 피소된 '폴 해기스' 감독의 작품으로 그해 아카데미 작품상, 각본상, 편집상을 수상한 영화였지요.

미국은 전세계의 다양한 인종들이 모여 섞여 사는 인종의 용광로(melting pot)라고도 불립니다. 그렇다고 정말 서로 친하게 섞여 사는 건 아니고 대부분 따로따로 사회를 만들어 선을 긋고 폐쇄적으로 살아 가고 있지요. 이렇게 서로 다른 문화와 교파, 이데올로기등은 서로에 대한 편견과 차별, 갈등을 양산해 냅니다. 그래서 미국에서는 인종차별을 법으로 엄하게 다스리긴 하지만 표면적으로만 피할뿐 여전히 뿌리깊은 인종차별은 많은 인간들의 내면 깊숙히 존재하고 있다고 생각해요. 아직도 매년 꾸준히 발생하는 혐오범죄, 증오범죄등이 이를 증명하고 있습니다.

7GPFsIVqDD6rR74AfJDTAUMUCIJ.jpg

영화가 다루는 인종차별의 댓가는 나비효과처럼 서로에게 영향을 끼치며 제목 그대로 충돌하고 비극을 만들어 냅니다. 백인, 흑인, 아시아, 남미, 중동인들이 섞여사는 LA 도시를 배경으로 각 인물들의 이야기 줄기가 하나의 뿌리로 모여 연결되는 플롯구조에요. 개인적으로 이런 구성을 좋아하는데 바로 생각나는 영화로는 '바벨'이 있네요. (나중에 리뷰를...ㅎㅎ)

t3fpElbBL04r3BjVbH3vUZOapvl.jpg

뉴욕은 다양한 인종들이 서로 교류할 기회가 많아서인지 심각한 차별이나 편견들이 덜하지만 LA는 서로 격리된 느낌이 강하다고 말합니다. 영화 도입부에서도 그레이엄(돈 치들)이 말하죠. 다른 도시에서는 길에서 사람들과 부딪히며 정이 드는데 여기선 그렇지 않다고 늘 차안 (금속과 유리)에서 갇혀 살고 서로 충돌하고 상처준다고... 이게 다 사람의 체취가 그리워서, 서로를 느끼고 싶어서 그러는 거라고...

그래서인지 영화의 큰 사건들은 대부분 차안에서 벌어집니다. 차를 통해 범죄가 발생하고 차사고를 통해 깨닫고 화해하고 인생이 바뀌는 경험들을 하죠. 36시간 동안 벌어지는 이런 운명적 사건들은 모두 서로를 혐오하고 차별하고 피해의식과 불신등의 불씨로 인해 활활 타오르게 됩니다.

B002WQB0Q8_Crash_UXLG1._V142637759_SX1080_.jpg

빠른 전개와 다양한 사건들이 바쁘게 움직이면서 전혀 지루할 틈을 주지 않으며 많은 생각들을 불러일으키지만 관람 후의 느낌은 그다지 좋지 않았습니다. 일단 영화에서 그려지는 인종들에 대한 감독의 편견이 보여서 기분이 좋지 않았고 억지로 봉합해 놓은 듯한 결말도 그랬습니다. 과연 상을 받을 만한 영화였나 하는 의문도 들었고요.

그래도 인간은 선과 악으로 정확히 구별되지 않는 복잡미묘한, 선과 악의 혹은 자신도 모르는 길을 선택해 걷는 아이러니한 존재라는 걸 다시한번 일깨워 주었다는 점은 좋았습니다. 사실 모든 인간의 감정은 똑같고 인종을 떠난 어떤 관계라도 서로 상처를 주고 받는 건 똑같지 않나요? 교실에서 직장에서 벌어지는 집단 괴롭힘도 브레이크 없이 발전하면 홀로코스트 같은 반인륜적인 인종차별 인종청소의 단계까지 가는 거겠죠.

ezgif.com-webp-to-jpg.jpg

사실 인종차별 지수로 치자면 우리나라도 꽤나 하위권에 속합니다. 아무렇지 않게, 심지어 이게 인종차별인지도 모르고 하는 행동들이 상당히 많지요. 짱깨, 깜둥이, 쪽발이등의 단어부터 외국인 노동자에 대한 차별에 이르기까지 무지해서라고 하기엔 비상식적이고 지나친 행동들이 자주 목격되곤 합니다. 주로 나이드신 분들에게서 보여지는것 같은데 정말 부끄러운 일이지요.

lhkU86q5cszZkca9MVQLMvUAE6m.jpg

인종갈등, 그 해묵은 역사를 자랑하는 인종차별 증오문제는 고작 영화 한편으로 해결될 문제가 아닐겁니다. 인종을 이야기하지만 모든 인간관계 속에서의 증오와 차별 갈등 충돌 그리고 각자에게 끼치는 영향에 대해 진지한 접근을 도모하는 영화 '크래쉬'. 비록 한국인에 대해선 큰 오해가 있는 듯해 감정은 안 좋아 지지만 한번쯤 봐도 될만한 영화로 추천드립니다.

2019-10-22 화요일 오전 1-16-55.jpg



100.png
 로튼키위즈 (Rotten Kiwies) 평점 85%
★★★★☆

* Movie URL: https://www.themoviedb.org/movie/1640-crash
* Critic: AAA



▶ 이전리뷰보기
▶ 1.체르노빌 ▶2.박화영 ▶3.머니볼 ▶4.보랏! ▶5.알파독 ▶6.원초적본능 ▶7.우리들 ▶8.이스케이프 ▶9.이터널선샤인 ▶10.파이란 ▶11.헤이트풀8 ▶12.인생은아름다워 ▶13.코코 ▶14.녹터널애니멀스 ▶15.나,다니엘블레이크 ▶16.가버나움 ▶17.특종:량첸살인기 ▶18.빅쇼트 ▶19.여배우들 ▶20.도그빌 ▶21.가타카 ▶22.유전 ▶23.노아 ▶24.멋진하루 ▶25.화차 ▶26.천국의아이들 ▶27.죽여주는여자 ▶28.찰리와초콜릿공장 ▶29.플립 ▶30.미스트 ▶31.신세계 ▶32.온리더브레이브 ▶33.체인질링 ▶34.스켈리톤 키 ▶35.드래그미투헬 ▶36.디아더스 ▶37.캐빈인더우즈 ▶38.개를훔치는완벽한방법 ▶39.리플리 ▶40.매치스틱맨 ▶41.리미트리스 ▶42.싱글라이더 ▶43.나르코스 ▶44.로마 ▶45.밴더스내치 ▶46.실버라이닝플레이북 ▶47.히치 ▶48.롱샷 ▶49.아티스트 ▶50.프리즈너스 ▶51.나이트크롤러 ▶52.사이드이펙트 ▶53.파고 ▶54.집으로 ▶55.영웅본색 ▶56.마션 ▶57.암수살인 ▶58.스윙키즈 ▶59.완벽한타인 ▶60.증인 ▶61.미스리틀선샤인 ▶62.타인의삶 ▶63.원위크 ▶64.리틀보이 ▶65.엔터노웨어 ▶66.더룸 ▶67.기생충


foot.gif


aaronhong_banner.jpg


zzanbanner.jpg


AAA.gif

Comments

Sort by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