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to Busy?

[헤르메스의 작은생각] 정봉주는 도플갱어? 순간이동 웜홀의 존재? 일산지역 개기일식? - 프레시안, 최후의 카드는?

15 comments

hermes-k
58
last yearSteemit4 min read

0003906248_001_20180313163817882.jpg

먼저 아래 링크해 드린 기사를 잘 읽어 주십시오. 기사 작성자는 임경구 기자이지만 거의 모든 문장의 주어는 '민국파'임에 주목하시길...
http://www.pressian.com/news/article.html?no=188785

서어리 기자에서 편집국장을 역임한 임경구 기자로 사건 담당을 바꾼 것은 프레임 전환을 꾀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정봉주 vs 서어리에서 정봉주 vs 프레시안 구도로 전환하려는 거죠.

아무래도 프레시안은 정봉주라는 사람의 퍼스낼리티를 잘못 파악한 거 같습니다. 기자 개인과의 싸움이 언론기관과의 싸움으로 바뀌면 웬만한 사람은 포기하거 적당하 타협합니다만 정봉주는? 글쎄요. MB를 물고 늘어지다 감옥까지 갔다왔다 온 사람인데...

따라서 다음 수순은 정봉주 vs 민국파 프레임으로의 전환. 즉, 상황을 미권스 내부의 진실게임으로 구도를 몰고 가서, 만일의 사태에 지게 될 자신들의 책임을 최소화하는 것이 되겠죠.그래서 전반적인 기사 내용이 '민국파에 따르면'으로 시작하는 거구요.

중요한 건 팩트인데요. 이 부분은 아래 한 네티즌의 글에 잘 정리되어 있습니다.
http://www.ddanzi.com/free/505858002

내용이 좀 길긴 합니다만 단적으로 한 가지 쟁점만 짚자면, 마포에서 하계동 을지대학 병원까지 차로 10분만에 이동할 수 있느냐입니다. 정확히 말하면 '마포 녹음실에서 차로 이동하고 차를 타고 을지병원에 도착한 다음 을지병원 주차장에서 병실까지 도착하는 모든 과정'이 10분 내에 끝나야 한다는 거죠. 가능할까요? 서울 지리에 익숙하신 분은 아시겠지만 마포에서 하계까지는 차로 최소 30분은 족히 걸리는 시간입니다. 그것도 길이 막히지 않는다는 전제 하에...

정봉주.jpeg

위의 글 일부 캡처

지금까지 확정된 사실만 놓고 보면 프레시안(민국파?)은 정봉주가 도플갱어임을 입증하거나 웜홀이 존재함을 입증해야 하는 어려운 처지에 놓였습니다. 그리고 그걸로 끝이 아닙니다. 당시 수도권서북부 일대에 개기일식 같은 이례적인 천문학적 현상이나 기상현상이 있었다는 것도 증명해야 합니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A씨가 성추행을 당한 직후 일산에 도착했더니 이미 어두워져 있었다고 했고 당시 일산을 기준으로 일몰시간이 17시 38분이었다는 데이타가 있으니 2시에 성추행을 당한 직후 일산까지 1시간 남짓 이동한 3시 경에 이미 어둑어둑해졌다면 설명 방법은 '이례적 자연현상' 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아직은(!) 진실이 확정된 것은 아니기에 대한 거기에 대한 판단은 유보하겠습니다. 다만 프레시안이 교묘한 프레임 전환을 통해 한 발을 빼겠다는 의도는 명백해 보입니다. 그리고 단언컨대! 이건 정상적인 언론의 행태가 아닙니다.


헤르메스는 어떤 사람?
인문학과 함께하는 블록체인 영단어
헤르메스의 교단일기
헤르메스의 작은생각
헤르메스의 심야독백
헤르메스의 짧은생각
헤르메스의 주제가 있는 판타지
헤르메스, 나만의 명곡
마법사 헤르메스의 One Day, One Spell
마법사 헤르메스의 Wandcraft
헤르메스의 마법속 철학
헤르메스, 마법의 음악
헤르메스, 욕망의 경제

Comments

Sort byBest